• Title 혓바늘이 생기는 원인은 과로, 스트레스, 비타민 부족…미리 예방하려면?
  • Name 헬스코리아
  • Date 04/07/2015
  • Hit 2782
혓바늘이 생기는 원인에 대해 관심이 높다. 봄철 스트레스 또는 봄철에 무리한 운동 등으로 인해 혓바늘이 생길 수 있다.

혓바늘은 혀 돌기에 염증이 생긴 것이다. 스트레스, 영양장애, 위궤양 등이 원인일 수 있다. 대부분 푹 쉬면 낫는다. 혓바늘이 돋아나 아프면 무심코 넘기기가 쉽다. 입속이나 입술 등 입과 그 주변에 생기는 상처는 저절로 낫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대로 두면 염증이 생길 수도 있다.

혓바늘은 과로나 스트레스 탓에 침의 분비량이 줄면서 생긴다. 침에는 라소자임, 락토페린 등 항생물질이 들어 있어 입 속으로 들어오는 세균을 일차적으로 방어하기 때문이다. 몸이 피로하면 입안 점막이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대한 방어 능력도 떨어져 혓바늘이 더 잘 생긴다.

혓바늘은 특별한 전신질환이 없는 한 별다른 치료 없이도 1~2주 정도면 없어진다. 하지만 혀에 생긴 질환이 2~3주 이상 지속되거나 아프지 않으면서 같은 자리에 반복적으로 생기면 혀암 등의 가능성도 있으므로 이비인후과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

혓바늘은 비타민A나 비타민C가 부족해도 잘 생기므로 영양 섭취를 잘 해야 한다. 가글을 하고, 물을 자주 마시고, 채소와 과일을 먹는 게 혓바늘 방지에 도움이 된다. 맵거나 짠 음식, 뜨겁고 딱딱한 음식은 입안에 상처를 입힐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담배나 술은 입 속 침을 마르게 하므로 삼가는 게 좋다.

의학적 입장에서 보면, 입안이 건조해지면 입속으로 들어오는 세균을 방어하지 못해 혓바늘이 생기는데 보통 혓바늘은 특별한 치료 없이도 자연 치유된다. 하지만 통증이 사라져도 특정 부위의 궤양이 3주 이상 지속될 경우에는 조직검사를 통해 구강암 인지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혓바늘이 생겼을 때는 비타민A, 비타민C가 풍부한 채소나 과일을 많이 먹는 게 좋다. 특히 토마토, 가지, 꿀, 우유, 연근 등이 혓바늘을 완화하는 데 효과적이다.

출처 : 온라인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