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itle 피로 회복에서 스태미나 증강까지
  • Name 헬스코리아
  • Date 04/07/2012
  • Hit 3588
자고 일어나도 몸이 개운하지 않고 피곤하다. 늘 몸이 무기력하다.

왜일까? 그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 몸 안에 에너지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나이가 들면 대사능력이

떨어져 음식을 많이 먹어도 에너지로 만들어지는 양은 적다.

둘째, 몸속에 들어온 노폐물(독소)이 배출되지 않기 때문이다. 노폐물이 몸 안에

머물러 있으면 간이 해독작용을 하느라고 쉴 틈이 없다.

그래서 몸이 피로한 것이다. 이두 가지 문제를 해결해주는 매우 중요한 영양소가 있으니,

바로 비타민 B1이다. 마늘에는 그 비타민 B1이 매우 풍부하다.

보통 식품에 들어있는 비타민 B1은 하루에 10mg이상 몸 안에 흡수 되지 않는다.

그런데 마늘을 먹으면 사정이 달라진다. 마늘의 비타민 B1은 다른 식품보다 20배나 더 많이

흡수된다.

왜? 마늘의 주성분인 '알리신' 덕분이다. 마늘의 냄새를 일으키는 물질과 잘 결합되는 특성이 있는데,

비타민 B1과 결합하면 '알리티아민'이라는 물질로 바뀌면서 우리 몸에 더 잘 흡수된다.

몸에서 쓰고 남은 마늘 비타민 B1은 그대로 저축된다 비타민 B1은 에너지를 만들고 몸속 노폐물을 배출시켜

피로를 풀어주는 일을 하고 나면 몸 밖으로 빠져나간다. 즉, 아무리 많은 양이 몸에 들어와도 쓰고 남은

것은 소변으로 배출되는 것, 그런데 희한하게도 마늘 비타민 B1은 빠져나가지 않고 그대로 혈액 속에

저장된다. 따라서 마늘을 많이 먹으면(마늘) 비타민 B1을 필요한 만큼 쓰고 남은것은 저축해 두었다가

다시 필요할 때마다 꺼내서 쓸 수 있다.

성 호르몬 분비를 촉진시킨다 마늘은 예로부터 동서양을 막론하고 뛰어난 강정. 강장효과를 가진 식품으로

알려져 왔다. 이는 마늘에 들어있는 위화아릴이라는 약효 성분이 혈액을 따라 순환하면서 세포에 활력을

주고 성선을 자극, 성 호르몬의 분비를 촉진하기 때문이다. 또 마늘에 함유된'스코르디닌' 물질은

음경의 해며체를 충만하게 해주는 신비한 힘이 있다.

한 실험결과 스코르디닌을 투여한 쥐는 투여하지 않은 쥐보다 수영을 지속시키는 시간이 4배 가까이

길었고, 정자도 현저히 늘어났다고 한다.

이렇게 몸에 좋은 마늘을 초음파 추출공법으로 고스란히 담은 천호 통마늘 프리미엄100이 고객들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몸이 항상 피곤하고 천근만근한 남성에게 천호 통마늘 프리미엄 100을 적극 추천합니다

한팩만 마셔도 그 효능을 아실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