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10/08/2014
18884
Notice
09/16/2015
14657
Notice
08/11/2016
9364
Notice
11/08/2016
8912
424

- 녹용! 봄철에 좋은 이유 : 사슴의 뿔은 늦봄이 되면 저절로 떨어지고, 그 자리에 새로운 뿔이 생겨납니다. 이것이 바로 녹용입니다. : 봄철의 녹용이 좋다고 알려진 이유입니다. - 성질이 따뜻하고 칼슘이 풍부한 녹용은 특히 성장기 어린이에게서 그 효과가 극대화됩니다. - 면역, 성장 등에 참 좋은 녹용 : 녹용은 조혈작용을 해 뇌로 가는 산소량을 증가시키고, : 성장판 연골의 성장 호르몬을 증가시켜 뇌 발달과 뇌 기

헬스코리아
03/25/2015
2796
423

음식을 많이 먹고도 살이 찌지 않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조금만 식사량을 늘려도 체중이 쉽게 늘어나는 사람이 있다. 평소 운동량이 이러한 차이를 만든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장내 세균이 문제가 돼 비만이 나타나기도 한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장내 세균의 구성이나 종류에 따라 살이 잘 찌는 체질과 안 찌는 체질이 구분되는 것이다. ◇비만인과 정상 체중인은 세균 구성비 달라 장(腸)은 우리 몸에서 가장 많은 세균이 사는 기관이다.

헬스코리아
03/23/2015
3051
422

패션과 유행이 중요한 요즘은 소소한 장신구들도 패션에 큰 영향을 미친다. 특히 과거엔 단순히 고유의 기능만 했던 허리 벨트는 패션 감각을 높여주는 중요한 도구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벨트는 잘못 활용하면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젊은 남성들은 셔츠 아래 부분을 바지에 넣어 입고 몸에 달라붙는 벨트를 이용해 몸매를 부각시키는 경우가 많다. 벨트를 활용하는 것은 중·장년층도 마찬가지다. 대개 바지가 흘러내

헬스코리아
03/18/2015
2960
421

밤과 낮의 길이가 똑같은 춘분(3월 21일)이 지나면 낮의 길이가 조금씩 길어진다. 이 시기에 수면장애가 잘 발생한다. 기온이 올라가면 활동량이 늘어나 몸은 피곤하지만 잠이 잘 오지 않는다. 세계수면학회가 3월 둘째 주 금요일을 '수면의 날'로 정한 것도 이 때문이다. 계절이 바뀌면서 찾아오는 수면장애는 일종의 생리적 불균형에 의한 것으로 2~3주간의 적응기간이 지나면 보통 호전된다. 신철 고려대 안산병원 수면장애센터 교수는 "춘곤

헬스코리아
03/17/2015
2708
420

봄이 되면서 더 극성인 미세먼지 등으로 대기오염이 심해지면 경동맥(목동맥)이 좁아지는 위험을 증가시키고 이에 따라 뇌졸중 발생 위험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뉴욕대학 랑곤 메디컬센터 연구팀이 미국 뉴욕과 뉴저지, 코네티컷에 거주하는 30만여 명의 심혈관 선별 검사한 결과, 대기오염이 심한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오염도가 낮은 지역의 사람들보다 경동맥이 좁아질 가능성이 24%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조나단 뉴먼 박사는 “이번 연

헬스코리아
03/12/2015
2806
419

아침저녁으로는 여전히 쌀쌀하지만, 낮에는 제법 따뜻하다. 이처럼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면역력을 강화해 감기에 걸리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 봄에는 채소를 골고루 먹는 게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된다. 특히 시금치는 면역력 증강 물질인 베타카로틴과 혈액의 피로물질이나 염증을 없애는 엽록소가 풍부하게 들어있다. 시금치는 오래 삶으면 베타카로틴이 빠져나가므로, 살짝 데쳐 먹는 게 좋다. 3월에서 4월 사이 제철을 맞는 미나리는 비타민C가

헬스코리아
03/09/2015
2735
418

건강하려면 숙면(熟眠)이 필수다. 하지만 현대인들은 숙면을 방해하는 생활습관에 익숙해 있다. 이 때문에 숙면을 도와주는 제품을 찾는 사람이 많다. '눈 베개'(눈을 지긋이 눌러 안정감을 주는 안대), '베개 향수'(숙면을 돕는 아로마 오일이 든 향수), '보디 베개'(옆으로 누울 때 몸을 편하게 받쳐주는 베개)라는 것도 있고, 지난해에는 해먹에 누워서 잠을 잘 수 있도록 한 '낮잠 카페'까지 등장했다. 하지만 숙면 제품의 도움은 제한적이다

헬스코리아
03/04/2015
2805
417

폐경은 모든 여성이 겪는 과정이다. 하지만 당연한 변화로 가볍게 생각하기에는 건강에 큰 변화가 일어나는 시기이기도 하다. 여성은 급격한 호르몬 변화와 면역력 저하 등으로 심리적, 신체적 질환에 노출되기 쉽기 때문이다. 특히 이 시기를 기점으로 뼈 건강과 감염질환 위험은 급격히 높아진다. 대표적으로 우울증, 골다공증, 대상포진은 폐경기 여성이 주의해야 한다. 가볍게 여기거나 방치할 경우 막대한 사회경제적 손실뿐만 아니라 삶의 질이 저하될 수 있어

헬스코리아
03/03/2015
3035
416

콩팥에 좋은 음식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여성건강 전문 웹사이트 위미노소피(Womenosophy)는 '콩팥에 좋은 음식 8가지'를 최근 소개했다. 첫번째는 마늘이다. 한 연구에 따르면 동물실험 결과 마늘은 염화수은에 노출됨으로써 생기는 콩팥 손상을 크게 줄여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마늘 속 알리신 성분은 향균, 항바이러스, 항 진균, 항산화 효능이 뛰어나 콩팥병의 주요 원인인 당뇨병과 고혈압을 치유하는 효능이 있다. 두번째

헬스코리아
03/02/2015
2792
415

중년 이상 남성 10명 가운데 3명은 치료가 필요한 갱년기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남성과학회는 40대 이상 남자 2천 명을 조사한 결과 28.4%가 갱년기 환자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남성 갱년기는 나이가 들면서 고환 기능이 떨어지고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줄면서 나타난다. 여성은 폐경이 오면 신체적·정신적 변화가 급격하게 나타나 스스로 알 수 있지만, 남성은 40세 이후 해마다 테스토스테론이 약 1.6%씩 감소하면

헬스코리아
02/09/2015
3055